종파게시판회곡공파
회곡공파
제목 [공지] 일지총 성삼문선생 560주년 추모제향행사 안내
작성자 게시판관리자 [2016-11-11 12:27:24]
첨부파일
첨부된파일갯수 : 0

독곡25세 성배경종원님께서 2014년11월28일 보내주셨습니다







 
한양천도 618년 기념 학술세미나 “1394년 한양천도와 초대 서울시장 성석린”가 2012년 11월 24일(토) 오후 2시 (사)국학원 서울국학원 강당에서 열렸습니다.  
가. 학술세미나의 의의와 목적
올해는 태조 이성계가 개경에서 한양으로 천도한 지 618년 되는 해이다.
이후 지속적이고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온 서울특별시는 현재 세계 속의 일류명품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이러한 서울시의 창업역사의 과정과 의의를 학술세미나를 통해 되새기고 이를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함으로써 서울시민들로 하여금 세계 최고의 도시에 살고 있다는 자부심과 긍지를 갖게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나. 한양 천도 관련 자료
1. 한양 천도 (漢陽遷都)
1394년(태조3) 10월, 고려의 수도였던 개경에서 한양으로 수도를 옮겼다. 개경은 이성계를 반대하는 전통세력의 기반이 강하게 남아있고, 또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지덕(地德)이 쇠하여 새 왕조에 불길하다고 하며, 그 밖에도 조세미(租稅米)의 수상운송, 군사.지리적 조건 등을 고려해 한양으로 옮겼다.
수도를 옮긴 조선정부는 종묘건축을 시작으로 한양건설을 추진했다. 기본궁전인 경복궁, 별궁인 창덕궁의 건설, 수도의 성곽 쌓기, 오늘날의 청계천인 하수도용 개천 공사 등이 이 시기에 이루어졌다. 1395년 한양부를 한성부로 고쳐 부르기 시작했다. 1399년(정종1) 왕자의 난으로 잠시 개경으로 수도를 옮기기도 했으나, 1405년(태종5)에 다시 돌아와 이후 한성은 조선의 수도로 확정되었다.
2. 한성부 (漢城府)
서울특별시의 조선시대 때 이름이자 그 지역을 담당하여 관할하는 관청이다. 조선이 개국하면서 태조 이성계는 풍수도참설에 따라 1394년 조선의 도읍을 이곳으로 정하였다. 당시 한성부의 영역은 현재의 종로구 + 중구보다 좁은 지역이다. 한성부는 정2품인 한성판윤이 최고 책임자였다. 하부 행정구역은 오부와 방(坊)과 계(契)·동(洞)으로 구성되었다. 15세기 초 인구는 10만 명 정도였다. 세종 때에는 약 20만의 인구를 가진 대도시로 성장했다.
3. 초대 서울시장의 임명 (조선왕조실록 태조 4년(1395) 6월 13일)
“ 성석린(成石璘)을 판한성부사(判漢城府事), 정신의(鄭臣義)를 한성부 윤, 우인열(禹仁烈)을 개성 유후사 유후(留後), 노숭(盧崇)과 정남진(鄭南晉)은 부유후를 삼았다.”  


다. 학술세미나 행사순서

1부 : 한양천도 618년 기념식                (사회: 안영택)
◈ 개회사, 국민의례, 내빈소개
◈ 기념사             성 배 경 (사단법인 국학원 서울국학원장)
◈ 격려사             성 낙 흔 (창녕성씨 대성회 회장)
◈ 격려사             성 병 석 (창녕성씨 독곡공파종회 회장)
◈ 건의문 낭독 및 전달

2부 학술세미나 발제                         (사회:  성헌식)
◈ 초대 서울시장 성석린의  약력소개 (사회자)              
◈ 제1 발제  제  목 :  “려말선초의 명신(名臣) 성석린”
             발제자 :   홍순석 (강남대학교 교수)
◈ 제2 발제  제  목 :  “마지막 함흥차사 독곡 성석린”
             발제자 :   성낙구 (안성문화원 연구위원)
◈ 제3 발제  제  목 :  “초대 서울시장 독곡 성석린”
             발제자 :   성교진 (철학박사, 전 대구카톨릭대학교 교수)
◈ 질의 및 토의


매죽헌성삼문선생 560주년 추모제향행사 안내
 
사육신의 한분 이시며  훈민정음 창제에 큰 공헌을 하산 충문공 매죽헌 성삼문선생순의 560주년을 맞이하여 추모 제향을 아래와 같이 봉행하고자 하오니 많이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
 
          ⊙ 일시 : 2016년 11월 19일(토) 11시
          ⊙ 장소 : 논산시 가야곡면 양촌리 성인각